EN

 

Haleen defines the building as the most figured-out surroundings while staying in any outdoor place. No matter what they are constructed for, how it looks, and how big or tall, they occupy the most space, mainly in urban(central) areas. The building is normally called “Architecture” as a professional term. The different types of buildings include the plan, interior design, and construction, not only regarding the dictionary term. These listed mediums are delivered first via the most remarkable and prevalent architectures that already captured subjects as the best sight of view, proceeding with analog devices such as the Smartphone's default camera and 35mm negatives/positives or middle format film. This practice makes him also learn about variable styles of building, becoming image index as a great source of his work; sometimes images from the internet, approaching the object to understand their embraced characteristics.

 

From a starting point, humans have commenced settling inside a cave, now residing or doing activities inside a building made of various materials. After all, architecture has been determined to be one of the essential points in our daily subsistence; it is the only existential space where humans can take place after their outdoor activities. He set this consequence as the “Essence of comfort”: This could also mean that the spatial concepts are unawarely connected to our psychological interactions as sixth sense, illusion, and emotion; From an external layer of architecture, the determined or phenomenal figures are constructed as a body structure, conveying the optical effect to the elemental figure, eventually displaying the complex and moody Structure, then providing the opportunity to feel any emotions.

 

Compared to traditional European architecture, Korean ancestors were primarily applied to various buildings, especially houses based on Feng Shui: a nature-friendly idea based on the Yin and Yang five elements theory, which originated first in East Asia. The biggest feature here was that ideas derived from a single human-made artifact were not a single existence, but a part of the unity that harmonized with natural elements and features. This traditional idea has greatly influenced today's life - The windows in various modern buildings convey the feeling of the architect’s efforts to create a naturally harmonized atmosphere from the consideration of the structure, direction, and angle of sunlight. By referring to this idea, Haleen applies various colors to the background first to create a different overall atmosphere and adds natural objects to prepare for the environment as a translucent concept.

 

By getting further, he could also represent the architecture concepts by applying unmatched diverse colors, which came from different views while staring at the architectural spaces. One significant assistance for this progress was allowing him to provide open controls and measures, escaping the rigid ordinance during the construction with meticulous, slow, and exhaustive building progress to consider the permanent environment, indicating partial alteration after completion and preventing accidents caused by poor construction. Consequently, a restriction disturbing the autonomy of selection has been released.

KR

건물을 야외활동하는 도중 주변을 둘러보게 된다면 가장 먼저 그리고 많이 띄는 대상으로 삼고 있다.그것들이 무엇으로 만들어졌던, 크기와 생김새가 어떻든 간에 도심 속(혹은 시내)의 공간을 대부분차지하고 있다. 건물을 전문적인 용어로 해석한다면 “건축”이라는 단어가 가장 먼저 정의될 것이다. 여기서 오로지 광범위한 건축물 종류들만 사전적인 의미에 내포되는 것이 아닌 설계도, 인테리어 디자인, 그리고 건설의 의미도 넓게 포함이 된다. 그가 주로 바라보는 매체들은 유명하거나 흔히 찾아볼 수 있는 건축물들을 주요 대상으로써 가장 안정적인 각도에 바라본 모습들을 주로 우리 모두가 이미 가지고 있고 누구나 쉽게 조정할 수 있는 스마트폰 카메라, 그리고 35mm 네거티브/포지티브 또는 중형필름을 사용해 촬영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그는 다양한 스타일을 가진 건축물들의 존재들을 배워나가고, 동시에 작업하는 데 있어 좋은 참고가 될 만한 이미지 요소가 되기도 한다. 더군다나, 직접 촬영된 사진뿐만이 아닌 인터넷 공간에 이미 보관된 이미지들을 다른 방식으로 참고해 더욱 쉽게 다른 건축적 특징들을 이해하고자 접근했다.

 

인류가 처음으로 탄생하고 문명을 가꾸어 나가기 전, 인간은 동굴에서 먼저 정착을 시작해 지금은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진 고유의 건물에서 생활하기 시작했다. 결국엔 건축은 우리 의식주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로 지정되기 시작했으며, 따라서 인간들은 험난한 야외활동을 거친 후 유일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그는 이로부터 건축물을 “편안함의 본질”로 지정하였고, 곧이어 육감, 환상 그리고 감성과 같은 정신적인 상호작용이 공간적 개념과 연결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뿐만이 아닌 이미 만들어지거나 현상적인 형태가 추가된 시각적인 외부 조형으로부터 생긴 복잡하고 분위기 있는 이미지가 우리에게 어떠한 감정을 느끼게끔 도와준다고 믿는다.

 

한국의 조상들은 유럽의 전통 건축물과 비교했을때, 동아시아에서 유래된 음양오행설을 바탕으로 한 자연친화적 사상인 풍수지리에 기반을 두어 다양한 용도의 건축물, 특히 집에 크게 적용이 되었다. 여기서 가장 큰 특징은 인간이 만들어낸 하나의 인공물이 단독적인 존재가 아닌, 그 주변에 어우러저 있는 자연적 요소 그리고 특징과 같이 조화를 이루는 물아일체적인 존재로 믿었다. 이러한 전통사상은 오늘날에도 크게 영향을 주었는데, 특히 최근에 지어지는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건축물들의 창문을 바라보면, 너머에 보이는 자연풍경의 모습을 미학적으로 담아내려는 구조와 햇빛의 방향 그리고 각도 등을 고려해 실내의 분위기를 자연스럽게 연출하려는 건축가들의 노력을 느낄 수가 있다. 이하린 작가는 이를 응용해 색다른 전체적인 분위기의 연출을 위해 뒷배경에 다양한 색을 먼저 적용시키고, 그 위에 반투명한 구상과 마찬가지로 자연물들을 추가해 환경적 대비를 주는 작업을 한다. 

 

더 나아가, 그는 각 개인이 건축적 공간을 바라보면서 생긴 다른 관점들을 필적할 수 없는 다양한 색깔들로 적용해 또 다른 건축 개념을 표현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공사가 마무리된 뒤로부터 전환되기 쉽지 않은 영구적인 환경과 더불어 부실 공사를 예방하기 위한 꼼꼼하고, 느린 그리고 힘든 작업과 같은 철저한 규정으로부터 벗어나게 하는 자율성이 여기서 중요한 담당을 맡게되었다. 그 결과, 선택의 자율성을 방해하는 제한으로 부터 벗어날 수 있게 된 것이다.

Solo Exhibition

2022     "All in Surroundings" curated by Art Sohyang, Seoul (upcoming)

2021     "Spatial Psychology: Part 2" - Tya Gallery, Seoul

              "Spatial Psychology: Part 1" - Pado SpaceWave, Seoul

Group Exhibition & Project  

2022    Tage der öffnete Tür - Weißensee Kunsthochschule Berlin

2022    Wasser zwischen den Fingern - Strandbad Tegelsee, Berlin

2022     ALIE(N)ATION - KUNSTRAUM Potsdamer Straße, Berlin

2021     Hang Tough Winter Print Show - Hang Tough Contemporary, Dublin

2021      Merry Every Day - Shinsegae Gallery, Busan 

2021      Schrödinger Katzen - Plattenbau Project by Monday Talks, Berlin                  

2021      Passive Aggressive - Galerie Sandra Bürgel, Berlin 

2021      KUNZTEN Online Show 

2021      FFP2000 - Kottbusser Tor, Berlin

2020      Butter Butter Projekt, Online Platform 

2020      Back and Forth: No Hugs im Volkspark am Weinberg, Berlin

2019      Moment: Now Sharing My Existence With You, Alte Münze, Berlin

      

Art Fair

2021   Grand Joseon Hotel Art Fair Program participated in gallery Art Sohyang, Haeundae, Busan  

Price & Publication 

2015      Nikon Excellence Price and second award in the 11th Japan- Korea High School Photo Exchange Meeting Photo Exchange program - Kyoto, Japan

- Seoul, South Korea, 1997  
- Painting in Kunsthochschule Berlin Weißensee (2018)